본문으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좌측메뉴로 바로가기

자유게시판

  • home
  • 이용자세상
  • 자유게시판
비스와바 쉼보르스카 시 제목 : <단어를 찾아서>
작성일
2019-01-11 10:38:02
작성자
정미정
조회
14

<단어를 찾아서>

솟구치는 말들을 한마디로 표현하고 싶었다.
하지만 어떻게?
사전에서 훔쳐 일상적인 단어를 골랐다.
열심히 고민하고 따져보고, 헤아려보지만
그 어느 것도 적절하지 못하다.
가장 용감한 단어는 여전히 비겁하고
가장 천박한 단어는 너무나 거룩하다.
가장 잔인한 단어는 지극히 자비롭고
가정 적대적인 단어는 퍽이나 온건하다.

그 단어는 화산 같아야 한다.
격렬하게 솟구쳐 힘차게 분출되어야 한다.
무서운 신의 분노처럼,
피 끓는 증오처럼.
---.
(이 시의 앞쪽 부분만 올립니다.
 최성은 옮김, “끝과 시작, 비스와바 심보르스카 시선집” 중에서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 
작가: 비스와바 쉼보르스카 (1923-2012) 
폴란드 출신. 1996년 노벨 문학상 수상

 

 

* 울진문학회 회원 모집